통합 글쓰기
7449 띠아모    커남님 구멍이 2016-12-07





 






커남님 안녕하세요?

제가 짝지가 해봐도 영 힘들고 구멍도 들쑥날쑥 사분의일 정도만 나는데

손님에게(남) 부탁드려보니 세번연속 추출해도 저렇게 예쁘게 뚫리네요

와카코 가루형보다 많이 힘들죠 하니까
똑같다 하네요ㅠ

다만 밑에 본체에 물 조금 남는 건 그렇고

위에 물이 조금 많이 남네요

호환캡슐 네스카피탈리도 크레마도 적당하고 마실만 하네요

굳이 커남님 손은 안타도 될 것 같다고 중간보고차 글 남깁니다












   

커남 2016-12-07 오후 3:46:47   수정 l 삭제

아이코야 ㅋㅋ안녕하세요 띠아모님
제목보고 구멍이 라는 제목에 뭐지...무슨일이 일어나신거지?? 하면서 들어왔는데~
참으로 이쁘게 뚫린 격자무늬에 캡슐이네요 ^^

아무래도 캡슐이라는게 캡슐별로 강도가 나뉘어져 있고,
그 강도에 따라 분쇄도와 커피 종류들이 조금씩 달라서 추출하는 시연자에 따라
압력이 느껴지는 체감정도가 많이 차이나는거 같아요 하하하하
( 왜냐면 바바라님이 추출하실땐 정말 힘들었던 아르페지오 캡슐이 전...비교적 수월했거든요 ㅎㅎ)
요로코롬 시연자의 편차가 조금씩 있는 NS~하루빨리 요령을 습득하실 수 있었음 좋겠네요 ^^

바바라 2016-12-07 오후 4:06:06   수정 l 삭제

앗 저도 제목보고 놀라 들어온 일인입니다 하하하
아래글은 읽기도 전! 사진만보고 구멍이 이쁘군~했는데...
띠아모님이 아닌 남성분의 손을 탓군요~
저는 강한 강도의 캡슐을 추출하면 이쁘게 구멍이 아직 안나더라구요!
하지만 강도가 조금 약한건 괜찮았어요~
하다보면 더욱 좋아지겠지~하면서 즐거운 마음으로
손가락의 힘을 키우고 있답니다 ^ㅁ^

토톨롤로 2016-12-07 오후 5:20:30   수정 l 삭제

지나가다 지나칠수 없는 제목에...
들어온 1人입니다 ...
사실 커남님 바지에 구멍이 났나? 하면서 들어왔지요...;;
NS유저로 (후훗..ㅋㅋ 산지 얼마 안됐어욬ㅋ) 구멍이 정말 이쁘게 났네요
첨엔 좀 어려운것같았지만.. 손가락이 아닌 손바닥으로 밀면 조금 수월하기도 한데,,
아직은 요령이 필요한거 같아요

톰컬린즈 2016-12-07 오후 6:22:09   수정 l 삭제

히히-
저만 제목보고 혹해서 들어온게 아니었군요-ㅎㅎㅎ
커남님... 구멍이.... 구멍이.... 구멍... 헤헤-
죄송합니다;;

아직 케멕스에 안밀리고, 꾸준히 사용하시면서
NS에 적응해가시는거 같아 다행이예요-
(대량 구매하셨다던 캡슐이 생각나서요- ㅎㅎ)
날씨가 많이 추워졌어요- ㅜㅜ 전 장판켜고 이불속으로 도망가려구요~
띠아모님도 편안한밤 되세요-

도리 2016-12-13 오후 6:58:26   수정 l 삭제

저도 무슨 구멍인가 싶어서... ㅎㅎ
자꾸 쓰다보니 캡슐 구멍이 좀 더 규칙적으로 뚫리는것 같기는 한데
전 워낙 미니엄 로스팅 커피를 좋아하기때문에 인텐소를 사용할 일은 없을것 같아요.

띠아모님 구멍들이 정말 정갈하게 났어요. 예쁘게




7716 김경현 오타 발견했써용 ㅎㅎ [4] 2017-12-12 103
7715 날굼 날굼이야기 - 우리 대장도 커피 마니아 [8] 2017-12-11 188
7714 도로시♡ 꾸욱 누르는건 다 맛있당 :D [2] 2017-12-11 110
7713 제리 살롱에서 커피 한 잔 어때요? [4] 2017-12-08 275
7712 동동이 벌써 탑7 행사시즌이 되었네요~ [7] 2017-12-02 536
7711 제리 12월 행복하게 꽉- 꽉 채워요 ♡ [2] 2017-12-01 529
7710 이창근 다시 보고 싶던 글이 있었는데 [8] 2017-11-26 808
7709 제리 2018학년도 수능시험, 수험생 여러분들 화이팅 ! [7] 2017-11-23 823
7708 믹스 2017서울카페쇼 by. 카페뮤제오서포터즈[영상] [10] 2017-11-20 883
7707 장바리 와카코미니프레소GR과 900잔이상 추출.... [12] 2017-11-20 843
7706 날굼 날굼이야기 - 실시간 그램 [10] 2017-11-15 948
7705 파인와플펜 왜 칼리타 185 여과지를 더 담지 않았을까 [4] 2017-11-12 870
7704 날굼 날굼이야기 - 미치지 않고서야.. 2 [18] 2017-11-12 1074
7703 데니네 오랜만에 와 보는 까뮤 [6] 2017-11-06 1039
7702 모리 고군분투 도전기!! [3] 2017-10-31 1081
7701 홍이 요즘 자주 라떼로 즐기는 원두~^^ [5] 2017-10-30 1107
7700 슈양 마음이 더 편안해지는 가을커피와 책 이야기 [7] 2017-10-27 1245
7699 도로시♡ 오늘은 핸드드립 카페에서_ 커피 한잔의 여유 :D [9] 2017-10-24 1200
1 2 3 4 5 6 7 8 9 1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