통합 글쓰기
5194 신필기    제가 한 바끼 하죠 흠흠.... 2016-12-11


전날 카뮤에게서 에너지 내지는 신내림을 받았는지 어제 인생커피 한잔 나왔습니다.

커피양 18.4g에 이렇게 두터운 크레마라니 제가 보면서도 깜짝 놀랐네요~

카뮤쇼 이후 실력이 많이 업된듯 합니다. ^^


   

오아시스 2016-12-11 오전 10:45:41   수정 l 삭제

와~ 어떻게 하신건지 자세히 알려주실 수 있으세요?
전 아직 초보자이지만 보일러 물의 양이나 커피의 양, 분쇄도, 불의 세기 등의 미세한 차이에 따라
결과물이 달라지더라구요.
이런 차이 때문에 바끼가 더 재밌구요.
지난번에는 머신에서나 볼 수 있는 두툼한 크레마에 타이거스킨까지 봤는데
다시 똑같이 해보려고 해도 그때처럼은 안되네요..

신필기 2016-12-11 오전 11:21:27   수정 l 삭제

오아시스님 이건 우주의 기운이 도와줘야 합니다. ^^
살롱드카뮤에 가서 시연을 본후에 볶은지 얼마안되는 원두를 곱게 갈아서 시도해보세요.
아참~ 가능한 추출밸브는 조금만 열어야 합니다.

민홍 2016-12-11 오후 12:30:16   수정 l 삭제

와우, 진짜 맛있는 바끼표 에스프레소가 나왔네요.
전 커피중에서 에스프레소를 제일 좋아하는데, 저도 한번 맛 보고 싶습니다~ ㅎㅎ
삐~~~~~~~~~~~~~~~~~~~~~~~~~~~

신필기 2016-12-11 오후 5:50:53   수정 l 삭제

오늘 다시 시도했는데 그냥 평범한 크레마가 나오네요.
역시 어제는 우주의 기운이 도와준게 맞는듯 합니다.

도리 2016-12-11 오후 6:00:48   수정 l 삭제

와우. 멋져요.
저는 아무리 해도 바끼의 크레마가 잘 안나와서 요즘은 바끼를 좀 쉬는 중인데..
저도 열심히 연습하고 우주의 기운도 받아 신필기님처럼 꼭 한번 멋진 크레마를 내려보고 싶어요.

에이미 2016-12-12 오전 9:22:53   수정 l 삭제

크하하 우주의 기운에 빵 터졌어요~
바끼~로의 인생의 커피한잔이라~ 정말 바끼는 살짝 살짝 탐이 나는 아이템입니다`

rosetea 2016-12-12 오후 12:10:49   수정 l 삭제

저는 바끼 사고 2년반동안 한번도 제대로 크레마를 보여주지 않아서(검은물만 주루룩, 내눈물도 주루룩 ㅜ) 포기하고 있었는데 저번주에 처음으로 그럴듯한 크레마가 나왔습니다. 하핫

베르가못 2016-12-12 오후 3:35:42   수정 l 삭제

필기님, 끄레마가 아주 제대로 쫀쫀해보여요ㅎㅎ
언젠가 한 잔 얻어마실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~~

톰컬린즈 2016-12-12 오후 3:57:10   수정 l 삭제

오오-
커피반 크레마반-ㅎㅎ
눈으로 마시는 효과가 있군요-
근데 엄청 쓸거같...;;; 헤헤~

바바라 2016-12-12 오후 5:30:11   수정 l 삭제

와우~ 제가 본 바끼 크레마중 최고인 것 같아요 >ㅁ<
맛은 어떠셨나요? 궁금해요!!
전 바끼로 내린 에스프레소를 참 좋아하는데요~
각설탕 반쪽 넣어 마시는 바끼표 에스프레소가 참 좋더라구요 : )
나중에 살롱에서 만나뵈면 한잔 부탁드려도 될까요...? 헤헤

도로시 2016-12-12 오후 5:31:03   수정 l 삭제

안녕하세요~~ 신필기님
카페뮤제오 도로시 입니다~~
이제 헤쿨라를 보면 신필기님이 떠오를것 같아요~~~
처음 만나뵙게 되서 즐거웠어요~ ㅎ

우주의 기운.. 간절히 바라면 바끼 크레마가 !
마음을 곱게 쓰면 바끼 크레마가 따로 관리하지 않아도 잘나오나요~

저는 회사에서는 기가막히게 잘나오는데
집에가면 잘 안나와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

참... 알다가도 모를 바끼씨
저도 간절히 바라고 집에서도 한번 해봐야겠어요~♬

이번주 핫 키워드
#바끼 #크레마 ^________^

신필기 2016-12-12 오후 6:37:48   수정 l 삭제

도르시님 헤쿨라는 소믈리애님이 주신 겁니다. 저는 들고왔을 뿐이고~ ^^;;
제가 와인을 잠시 하다가 이러다가는 지갑도 텅비고
위장도 망가질듯 해서 그만두었습니다.
가끔씩 저가 와인이지만 식사중에 샤블리 - 피노누아 -
쉬라 또는 말벡순으로 마시면 좋더군요.

믹스 2016-12-12 오후 11:32:28   수정 l 삭제

사진만 봐도 침이 고이네요 꿀꺽~^^
상상이 됩니다. 롱~~~피니쉬^^

바다 2016-12-13 오후 5:52:39   수정 l 삭제

우와~~ 크레마가 환상이네요.
저 커피 마시고 싶은 욕구가 막 샘솟아 올라요.~~
아~ 바끼... ㅠㅠ 구매욕을 열심히 누르고 있는데 ㅠㅠ




5280 김희정 자센하우스 과테말라 밀 [2] 2017-03-27 112
5279 요니 [티] 봄을 닮은 홍차ㅡ 다즐링 [2] 2017-03-24 230
5278 띠아모 세정제 구연산 포트클린 [8] 2017-03-24 300
5277 쏜민 와카코 NS 수리 후기! [5] 2017-03-23 269
5276 요니 [티웨어] 미술이야기가 보이는 제품 - 러브라믹스 윌로... [10] 2017-03-21 406
5275 날굼 차eat수다 - 랍상소우총 [13] 2017-03-20 450
5274 소영임 보르미올리 스윙유리병의 엄청난 밀폐력에 그만..ㅠㅠ [9] 2017-03-18 729
5273 김선우 스페셜 티 커핑 수업후기 [5] 2017-03-18 363
5272 띠아모 내속에 카모마일 있다 [9] 2017-03-17 409
5271 안유림 심장저격 당했어요... 어떡하죠? [3] 2017-03-17 482
5270 요니 [급랭 아이스티] London fruit - Raspb... [4] 2017-03-16 313
5269 양희숙 코만단테 [7] 2017-03-15 529
5268 박현주 바리스타 2급수업을 마치며~ [7] 2017-03-14 417
5267 박은실 딸기의 계절. [9] 2017-03-14 392
5266 날굼 커피 eat 수다 - morning time [11] 2017-03-13 439
5265 실망 온두라스는 참 별로네요 [3] 2017-03-12 674
5264 김영란 예멘모카마타리 [2] 2017-03-11 475
5263 유정민 또 보내주신 드립용 분쇄원두 ㅜㅜ [6] 2017-03-10 697
1 2 3 4 5 6 7 8 9 1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