통합 글쓰기
쏜민    왜 저는 와카코NS로 추출한 커피가 네쏘머신으로 추출한 것보다 맛있죠?? 2017-02-15


 


네쏘 머신을 질렀습니다.
사실 와카코 쓰기 전까지 캡슐커피보다는 핸드드립 & 모카포트를 더 선호하였는데(더 싸게 치기도 했구요)
와카코 NS 때문에 생각이 바뀌었어요 ㅋㅋㅋ

사실 처음에 와카코 샀을 때 신기하면서도
뜨거운 물 준비하고 예열하고 세척한 물 버려야되는 과정을 전부 지키려 하다보니 
(오히려 이 점 때문에 여행 중에 사용하는게 더 불편하기도 하더라구요) 생각보다 편하지 않았는데


점심 때 밥먹고 연구실 돌아와서 에스프레소 딱 한 잔하고 싶을 때는 와카코가 너무 좋은거에요 !!
그렇게 캡슐커피에 빠져 허우적대다 픽시까지 질렀습니다.

저의 최고애정템인 미미 카푸치노 잔이랑 너무 잘 어울리지 않나요???


그런데...그런데 말입니다.....


왜 여태 와카코로 맛있게 뽑아먹던 부킬라가 픽시로 뽑으니 좀 밍밍한거 같죠??
분명 크레마는 픽시로 뽑을 때가 훨씬 더 조밀하게 나오는데
향미자체는 와카코가 좀 더 나은거 같아요.

와카코로 뽑을 때는 투샷이 기본이고
픽시로는 캡슐 하나만 뽑아서 그런가 싶으면서도
그러기에는 에스프레소랑 룽고 두 가지 방식으로 시음해봐도 맛이 좀 심심하게 느껴지는건 매한가지였어요.


기계가 불량인거 같지는 않고 이상하단 말이죠. 다음에 네쏘 부띠끄 갔을 때 부킬라를 마셔보면 확실해지겠지만
와카코가 추출시간이 더 길어서 그런게 아닌가 싶습니다.


오늘은 와카코로 추출해보았습니다~~


와카코는 캡슐 종류나 부품들 잠글 때 힘에 따라서 은박지 뚫리는 정도가 차이가 나더군요.
볼루토는 슉슉 잘 뚫립니다!! (왼쪽이 볼루토-와카코 조합 !)

물구멍 뚫리는건 픽시보다 와카코가 더 예쁘군요!

여튼 와카코 애정합니다 XD


p.s. 여태 마신 캡슐 중 저는 리니지오 룽고가 부드러운 밸런스, 부킬라 & 인드리야는 향미가 좋은 걸로, 볼루토 &아르페지오는 튀지않는 맛이라 애정합니다~ 로마는 많이 무난했던거 같구요 로사비야랑 카자르는 별로였습니다. 엔비보 룽고는 탄맛이 강해서 인상깊지가 않았구요. 

  

슈양 2017-02-16 오후 5:48:07   수정 l 삭제


반가운 쏜민님~~ 안녕하세요 ^^
큰 맘먹고 지른 네쏘머신이 와카코로 마시던 것과 느낌이 달라
쪼매 당황 하셨군요 (헤헷)

사진에서 처럼 관찰이 가능한 물이 흡수되는 부분들과
각 제품의 필터링 구조가 달라서 똑같은 캡슐안에 담긴 커피더라도
물과 접촉하는 면적과 시간이 다르게 되어 맛의 차이를 보여주는 듯 해요~
와카코 애정하는 마음이 섞여서 더욱 그렇게 느끼시는지 모르겠지만요 ^^

골라먹는 재미가 있는 캡슐! 네쏘머신도 좋지만 앞으로도
미니프레소와 꽁냥꽁냥~ 아시죠?! 헤헤

살롱지기(송) 2017-02-17 오전 9:14:13   수정 l 삭제

슈양님 이야기 처럼 물이 흡수되는 구조도 다르고
추출 중 온도변화가 오히려 장점이 되어
캡슐커피의 단점이 될만한 향미를 조금 중화시켜준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어요.^^
네스프레소 머신보다 와카코가 긍정적인 향미라니:)
앞으로 더욱이 애정해주세요!^^

나옹이 2017-02-17 오전 11:31:30   수정 l 삭제

저도 캡슐커피는 거들떠 보지도 않다가
최근 와카코 때문에 사무실에서 뽑아먹는 네쏘 캡슐에 맛들여서
집에서 사용할 머신을 살까 망설이고 있었는데...
안 지르길 잘한 것 같네요. ㅋㅋㅋ

톰컬린즈 2017-02-17 오후 4:33:41   수정 l 삭제

안녕하세요~
쏜민님~ㅎㅎ 이제 글이 다 완성이 되었네요~
와카코 덕에 NS머신을 들이셨다니..ㅎㅎㅎ 대단하십니다~
머신으로 추출했을때 와카코로 추출했을때 보다 더 맛있는 캡슐이 있지 않을까요?
또 한번 다채로운 캡슐체험을 ㅎㅎㅎ
언제나 향긋한 커피와 함께하세요~

날굼 2017-02-17 오후 8:49:24   수정 l 삭제

편의성을 들자면 캡슐이 갑이죠.
요즘엔 많이 발전이 되어서 캡슐도 맛이 좋아졌어요.
게다가 빤딱이는 머신까지 ㅎㅎ
너무 좋으시겠어요. 좋은 커피 드시면서 좋은 시간 보내시길 바라겠습니다.




5241 이소라 레데커 벌레방지 적삼목  2017-02-23 141
5240 신필기 최근 구입한 몇가지 물품들에 대한 후기 [8] 2017-02-19 758
5239 이지언 하리오 우치머그 실버 [1] 2017-02-19 331
5238 요니 오늘 마신 차 이야기 [8] 2017-02-17 382
5237 톰컬린즈 홈카페마스터 1기 수업을 마치며- [8] 2017-02-17 362
5236 최수영 아니에요 제 실수에요 [1] 2017-02-16 431
5235 최수영 너무신맛나요 ㅠㅠ [1] 2017-02-16 505
5234 쏜민 왜 저는 와카코NS로 추출한 커피가 네쏘머신으로 추출한... [5] 2017-02-15 392
5233 liu리오 러브라믹스 라떼잔, 애크미랑 너무 똑같잖냐 [2] 2017-02-15 388
5232 톰컬린즈 홈카페마스터 1기 참여후기 [15] 2017-02-15 379
5231 유용 2017년 홈카페 마스터 1기 수업 후기! [11] 2017-02-13 560
5230 이보람 고무패킹!! [2] 2017-02-13 351
5229 김경현 이렇게 과대포장(?!)을 해주시다니 *ㅇ* [2] 2017-02-12 578
5228 케냐AA 6개월 묵힌 케냐AA 시음기 [2] 2017-02-12 524
5227 손창원 크레마로의 여정 - 바끼 [8] 2017-02-11 478
5226 최진영 카뮤블랜드 묵혀두었다가 이제 마셔보는데...♡ [9] 2017-02-08 866
5225 생귤탱귤 안캅 라구나 딥 플레이트 19.7cm <예쁨주의&... [11] 2017-02-08 807
5224 이철우 다크 블렌드를 한 번 더 접해봤어요 :) [6] 2017-02-04 824
1 2 3 4 5 6 7 8 9 10